‘에어팟 라이트’ 애플 급했나 30→10만원 출시 앞당긴다.

에어팟 라이트 사진

급한 애플 ‘에어팟 라이트(AirPods Lite)’ 조기 출시하나?

에에팟 라이트 조기 출시 예상

애플이 내년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됐던 보급형 무선 이어폰 ‘에어팟 라이트’ 출시를 조기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에어팟 라이트’을 올 가을 출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의 반격, 중국의 저가공세 특히 글로벌 경기 침체로 애플 에어팟의 고가격 정잭이 더 이상 어려울 전망이다.

무선 이어폰 시장상황

에어팟 라이트는 기존 모델인 에어팟 프로와 에어팟 일반 모델에 탑재된 일부 고급기능에 빠진 채 출시되면 20~30만원씩 하던 기존 모델의 가격에서 10원대 초반(99달러)의 반값 수준의 가격으로 출시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시장조사 전문업체 카운터 포인트 리서치는 근래 3년간 150달러 이상 고가 무선 이어폰 시장은 성장이 정체된 가운데 100달러 이하 저가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고, 이에 따라 애플의 시장 점유율도 지속적으로 감소한 가운데 더 이상 애플은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 고가 정책을 고수하기 어렵기 때문에 저가 보급형 무선 이어폰 ‘에어팟 라이트’ 출시를 앞당긴다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애플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의 인가에 힘입어 스마트폰의 악세라리로 여겨졌던 에어팟도 함께 시장을 장악해 왔다.
애플은 2세대 에어팟부터 에어팟 맥스까지 4가지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전통적 애플 매니아층의 사랑을 받고 있지만 가격 부담과 경쟁 업체들의 추격으로 시장 확대에 어려움을 격고 있다.
에어팟 출하량도 지난해 7300대에서 올해 6300대로 1000대 이상 감소할 전망으로 애플이 보급형 에아팟 라이트 출시를 올해 가을로 앞당길 수 밖에 없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에어팟 라이트의 경쟁업체

이에 맞서는 삼성전자는 무선이어폰 버즈 시리즈를 10원대 부터 30만원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제품 라인업을 구성하며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기 위해 애쓰고 있다.
중국의 업체들도 10원대 이하의 저가 무선 이어폰 지장을 잠식해 가고 있다.
이는 결국 애플 에어팟의 시장점유율을 빼았아 가는 결과로 애플이 에어팟 라이트 조기출시를 앞당길 수 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근래 중국산 무선이어폰 시장의 추격도 거세다 중국 기업은 애플과 삼성제품을 모방한 여러 제품군을 출시하고 있는데 가격은 애플이나 삼성제품의 10분의 1 수준이나 품질은 그럭 저럭 나오기 때문에 가격의 부담으로 메이커 제품을 구매하기 어려운 소비자층을 공략하고 있다.

에어팟 라이트의 향후 전망

무선 이어폰 시장에서도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제품의 기술력 차이는 빠르게 줄어들고 있다.
이는 브랜드 기업들이 제품의 품질을 앞세워 더 이상 고가 정책을 펴기 어렵게 만들고 있기도 하다.
글로벌 무선 이어폰 시장의 경쟁은 소비자들에게는 다양하고 질 좋은 제품을 선택할 수 있는 즐거운 쇼핑이 될 것이다.